우리나라 라이트노벨 레이블에 관한 고찰 라이트노벨 관련

어디까지나 내 개인적인 생각을 올릴 뿐이다. 오해가 없길 바란다.


라이트노벨 시장은 일본이나 우리나라나 계속 커져 가기 있는 실정이다.


그런 의미에서 라이트노벨을 전문적으로 쓰는 작가가 필요한 건 당연.


일본에서 공수해 오면 장땡. 이라고 안이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 일본에서 공수해오기 때문에 책값이 비싸질 수 밖에 없단 사실을 알아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나라 라이트노벨이 번창하기 위해선 한국 작가가 필요한 것은 당연.


우리나라 작가들을 보기 이전에, 한국의 라이트 노벨 시장을 한 번 살펴보자.


잠깐 여담이지만, 우리나라 우리나라 하는데, 실제로 자기 나라를 우리나라라고 지칭하는 나라는 우리나라, 그러니까 한국밖에 없다고 한다. 애국심 고취는 좋지만 난 한국이라 지칭하며 글을 써내려 가겠다.


한국의 시장은.... 좋다고 말할 순 없다.


단언하건데 좋지 못하다.


우선은 한국 작가가 워낙 없으니 일본에서 판권을 따내는 식의 시장 순환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그러나 그 현실을 면밀히 살펴보면, 정발 작품의 대부분은 이미 애니화 결정이 난 작품이 다수이거나 어딘가에서 상을 탄 작품들이다.


물론, 상을 탔거나 애니화된 작품들은 그만큼 검증된 작품이라는 반증이 되지만서도, 그와 동시에 대세 밖에 보여주지 못하고 모든 기호를 아우를 수 없다는 점이 있다.


작품이 다양화하기 위해서라도, 일본 내 라이트노벨 정발 뿐만이 아니라 한국의 작가들도 필요한 실정.


본론으로 돌아와서, 한국의 작가를 키우기 위한 각 레이블들을 보자.


첫 번째로 대원씨아이의 NT novel.


라이트 노벨 시장의 50% 가량 차지한다고 볼 수 있는 거대 레이블.

대원은 코믹스 쪽에서도 영향력이 매우 강한 편.

그래서인지 만화가 육성에는 꽤 신경을 쓰는 편이지만 라이트 노벨 관련에서는 나몰라라 하는 실정이다.

솔직히, 가장 큰 레이블이 이끌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두 번째로 학산문화사의 eXtreme novel.


여기 레이블은 대원에 필적하는 위력을 자랑하고, 정발 작품들도 꽤 준수하다.

하지만 이곳 또한 작가 육성 실정은 매한가지. 투고를 받기는 하나 출판까지 간 작품은 내 기억 상으로는 없다.


세 번째는 서울문화사의 J novel.


학산, 대원과 함께 라이트노벨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레이블.

여긴 그래도 의식이 있는 편. 투고란도 크게 있고, 예전에 신인 육성 프로젝트도 했던 적이 있다.

프로젝트 자체는 신인 판타지 작가를 대상으로 했던 거라 성공적이었다고 보긴 힘들었지만, 프로젝트 대상 작가가 라이트노벨 시장에서 책을 내는 모습으로 봐서 의미 있는 프로젝트였다.

그리고 여기선, 한국 작가가 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다섯 째는, seed novel.


이곳은 완벽하게 한국 작가"만이" 책을 내는 유일한 한국 레이블.

공모전도 진행하면서 많은 라이트노벨 작가지망생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레이블.

초기에는 판타지 작가나 만화 스토리 작가들이 글을 써서 "이게 진짜 라이트노벨인가?"하고 의문을 자아내게 했지만 점차 글이 라이트노벨에 맞게 진화하면서, 신인 작가들이 계속 나오다 보니 라이트노벨 레이블로써 입지를 확고히 굳힌 상태.

일전엔 일러스트 공모전도 있었으나, 요샌 하지 않는다. 최근엔 단편선도 했었다. 그런데 약간 이상한 점은, 미소녀 단편선은 홈페이지 정면 배너에 띄웠음에도 지금 하고 있는 2011 제3회 공모전은 홈페이지 정면 배너에 띄우지 않았다는 점이다.


마지막으로 노블엔진.


솔직하게 말한다. 나는 이 레이블 나온다고 할 때, 몇 년 못 가 망한다고 생각했었다.

D 라이트노벨의 선례가 너무 컸던 것도 있지만, 대원&학산&서울 이 트리오의 주무대에서 활동하는 게 힘들 게 뻔했다는 게 가장 결정적인 이유였다.

예상은 뒤엎어졌다. 다른 레이블들의 가격 상향 때 가격 고정, 무리하는 듯 보이는 공모전. 모든 조건이 내 눈엔 악조건으로 밖에 안 비쳐졌다.

한국 작가와 일본 작가의 작품을 고루 만날 수 있게 한 이 레이블은 꾸준히 책을 출판하며 입지를 다져나갔고, 공모전 또한 그 당시 유일하게 공모전을 열던 시드노벨을 상회하는 상금으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었다.

또한 "1챕터의 승부"라는 특이한 공모전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리고 지금. 이번달에 그 공모전으로 뽑힌 작품이 출간되면서, 어엿한 라이트노벨 레이블로 한 자리 꿰찼다.



시드 노벨과 노블 엔진. 거대 레이블에 비해 이 두 레이블에서 공모전을 통해 뽑는 작가들의 작품들로 이루어진 상품들은 경쟁력이 약할지도 모른다. 기존의 라이트노벨 층은 지지기반 뿐만이 아니라 실력도 워낙 두터워서 한국 작가들이 설 공간이 없을지도 모른다.

그래도 난 이 두 레이블을 낙관적으로 바라본다. 뽑아서 어찌되느냐 보단, 일단 인재를 확보하고 있단 사실이 가장 중요한 거다.

혹시 모르지. 라이트노벨이 일본으로 수출되는 날이 올지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